메뉴 건너뛰기

BLENDING

자유 게시판

일기

10홍창석2011.05.20 15:10조회 수 1285댓글 1

  • 1
    • 글자 크기

 

 

 

 

올 2월, 나는 해군에 자원 입대했다.

 

그때는 늦겨울 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때라 전투복에 야전상의를 걸치고도 이빨 부딪치는 소리가 날 만큼 추웠다.

 

게다가 점호 시간만 되면 당직 소대장은 청소 상태가 불량하다는 이유로 우리들을 바닷바람이 쌩쌩 부는 연병장에 집합시켜 팬티 차림으로 체력단련을 시키곤 했다.

 

그때 고된 훈련으로 내 손은 온통 상처 투성이에다 손가락 마디마디가 턱턱 갈라져 꼭 원시인의 손 같았다.

그러던 어느날 밤이었다. 그날도 야간 체력단련을 마치고 막사로 돌아와 흙 묻은 손을 씻는데 상처 때문에 몹시 쓰렸다.

 

고왔던 손은 온데간데없고 벌겋게 얼어 퉁퉁 부어오른 손을 보자 나는 괜히 서글퍼졌다. 그때 문득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이 있었다. 어머니의 손이었다.

입대 하기 전, 어머니는 포장마차를 하셨다. 옆에 연탁 화덕을 두고 두꺼운 옷을 입으셨지만 항상 "날이 너무 춥구나!" 하며 손을 입에 대고 호호 불곤 하셨다.

 

그러다 우연히 찬물에 그릇을 닦는 어머니의 손을 보았는데 지금의 내손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거칠었다.

 

그런데도 철이 없던 나는 "엄마, 약 좀 사서 발라.물도 데워 쓰고..."하고 퉁명스럽게 말해 버렸다.

 

그때 어머니는 무관심한 내 말에 얼마나 외로우셨을까 생각하니 갑자기 목이 메어 왔다.

 

우리 가족을 위해 그 추위에 상처 난 손으로 밤새워 일하던 어머니는 손이 얼마나 쓰리고 아프셨을까.

 

그날 밤, 나는 잠을 이루지 못한 채 모포를 뒤집어 쓰고 한참동안 흐느꼈다. 그리고 그때까지도 한 번도 해보지 못한 말이 자꾸만 입가를 맴돌았다.

"어머니, 사랑해요."

 

 BGM - 글래디에이터 OST 중 Now We Are Free (잔잔,웅장)
 

ㅎㅇㅎㅇ

  • 1
    • 글자 크기
판사 (by 10홍창석) 군대에서 흔한 벌레 (by 10홍창석)

댓글 달기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난해한코딩대회] 예시4 16황지우 2020.08.31 385
공지 회장님 훈화말씀16 16황지우 2020.03.16 8603
공지 스맛폰으로 BLENDING홈피 새글 알림 받기1 BLENDING 2011.06.25 195332
3522 기아 K92 11연제원 2011.05.22 1925
3521 디스3 11연제원 2011.05.22 1699
3520 기념품3 11연제원 2011.05.22 1284
3519 역대 최고의 해커3 11연제원 2011.05.22 1358
3518 출발5 10홍창석 2011.05.21 1285
3517 포탈 엔딩곡, 포탈2 엔딩곡, 터렛송 10홍창석 2011.05.21 1357
3516 후회되는일?1 10홍창석 2011.05.21 1292
3515 소시 중앙대첩2 11연제원 2011.05.21 1640
3514 소시 한양대첩2 07서동민 2011.05.20 2105
3513 음?!4 11연제원 2011.05.20 1286
3512 축구이야기3 10홍창석 2011.05.20 2029
3511 대륙의 스포츠웨어 브랜드3 10홍창석 2011.05.20 1386
3510 판사2 10홍창석 2011.05.20 1317
일기1 10홍창석 2011.05.20 1285
3508 군대에서 흔한 벌레2 10홍창석 2011.05.20 2653
3507 비둘기2 10홍창석 2011.05.20 1278
3506 콜라병의습격2 10홍창석 2011.05.20 1348
3505 극복류2 10홍창석 2011.05.20 1283
3504 뭔가를 알고있었던 90년대 게임의 예언 10홍창석 2011.05.20 1301
3503 흔한 미국 드라마 10홍창석 2011.05.20 1295
이전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0다음
첨부 (1)
untitled.jpg
465.8KB / Download 8
위로